🕵️‍♀️견적문의
365일 24시간 상담 운영

슬퍼마세요!

이 견적보다

낮으면 거짓!

60개월 / 1만Km 기준
안내드린 차종 외에 전 차종!
장기렌트/리스 가능!
  • 약관 보기
    약관 보기

 왜 인터넷에서 안내되는 가격과 견적이 차이날까요?🧑


1. 차량의 옵션이 다릅니다.

장기렌트비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바로 차량가입니다. 차량이 비쌀수록 렌트비가 비싼 게 당연하지요. 옵션이 많을 수록 차량가는 비싸지게 마련입니다. 인터넷에 안내되는 월 장기렌트비용은 가장 낮은 등급의 차량으로 옵션이 하나도 없는 기본 차량을 기준으로 한 비용입니다. 옵션가가 모두의 생각보다 비쌉니다. 1천만원대의 차량이 3천만원 대가 되고 3천만원대의 차가 5천만원이 됩니다. 차량가가 천지차이니 월렌트비는 차량의 등급에 따라 당연히 인상될 수 밖에 없습니다.



2. 계약기간과 약정거리가 다릅니다.

계약기간을 길게 하고 연간 차량을 적게 이용한다고 약정하게 되면, 계약기간이 끝난 이후 차량의 상태(잔존가치=인수가)를 캐피탈사에서는 높게 평가하므로 렌트비는 저렴해집니다. (계약기간이 끝난 이후 차량의 상태를 높게 보므로 인수가는 높아짐) 반대로 연간 차량을 많이 운행하면서 계약기간을 짧게 약정하게 되면, 차량의 잔존가치를 캐피탈사에서 낮게 잡으므로 월 장기렌트비가 높아지는 점이 있습니다. (계약기간이 끝난 이후의 차량 상태를 낮게 보므로 인수가는 낮아짐)



🚘잔존가치(인수가)가 다릅니다.🤷‍♂️

앞서 계약기간과 약정거리에 따라 차량의 잔존가치가 달라지므로 월 장기렌트비용이 달라진다고 설명드렸는데요. 계약기간 끝난 이후의 차량의 상태를 모든 캐피탈사가 같은 기준으로 평가하지 않습니다. 고객님의 신용 정도를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캐피탈사도 있으며 그 영향을 미치는 정도마저 캐피탈사마다 다릅니다. 잔존가치를 판단하는 캐피탈사의 기준이 너무나 다양하기 때문에 그 다름에 따라 잔존가치가 달라져서, 캐피탈사마다 월 장기렌트비가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.



약관 보기

약관 보기

약관 보기

약관 보기

  견적요청 

메뉴보기

365일 24시간 상담 운영

최저가?

이 견적보다

낮으면 허위!

아래 안내드린 차종 외에 전 차종!
장기렌트,리스 가능합니다.


계약기간 60개월
약정거리 1만km 기준

  • 약관 보기
    약관 보기

 왜 인터넷에서 안내되는 가격과 견적이 차이날까요?🧑


1. 차량의 옵션이 다릅니다.

장기렌트비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바로 차량가입니다. 차량이 비쌀수록 렌트비가 비싼 게 당연하지요. 옵션이 많을 수록 차량가는 비싸지게 마련입니다. 인터넷에 안내되는 월 장기렌트비용은 가장 낮은 등급의 차량으로 옵션이 하나도 없는 기본 차량을 기준으로 한 비용입니다. 옵션가가 모두의 생각보다 비쌉니다. 1천만원대의 차량이 3천만원 대가 되고 3천만원대의 차가 5천만원이 됩니다. 차량가가 천지차이니 월렌트비는 차량의 등급에 따라 당연히 인상될 수 밖에 없습니다.



2. 계약기간과 약정거리가 다릅니다.

계약기간을 길게 하고 연간 차량을 적게 이용한다고 약정하게 되면, 계약기간이 끝난 이후 차량의 상태(잔존가치=인수가)를 캐피탈사에서는 높게 평가하므로 렌트비는 저렴해집니다. (계약기간이 끝난 이후 차량의 상태를 높게 보므로 인수가는 높아짐) 반대로 연간 차량을 많이 운행하면서 계약기간을 짧게 약정하게 되면, 차량의 잔존가치를 캐피탈사에서 낮게 잡으므로 월 장기렌트비가 높아지는 점이 있습니다. (계약기간이 끝난 이후의 차량 상태를 낮게 보므로 인수가는 낮아짐)



🚘잔존가치(인수가)가 다릅니다.🤷‍♂️

앞서 계약기간과 약정거리에 따라 차량의 잔존가치가 달라지므로 월 장기렌트비용이 달라진다고 설명드렸는데요. 계약기간 끝난 이후의 차량의 상태를 모든 캐피탈사가 같은 기준으로 평가하지 않습니다. 기준 중에 하나로써 이용자 본인의 신용 정도도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캐피탈사가 있으며 그 영향을 미치는 정도마저 캐피탈사마다 다릅니다. 잔존가치를 판단하는 캐피탈사의 기준이 이처럼 너무나 다양하기 때문에 그 다름에 따라 잔존가치가 달라져서, 캐피탈사마다 월 장기렌트비가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.